오늘 오전 은평구 녹번동 서울혁신파크 내 서울기록원 부지에서 서울기록원 기공식이 열렸습니다. 이에 대한 KBS의 기사입니다. 최초의 지방기록물관리기관 설립에 회원님들의 많은 성원 부탁드립니다.



<기사 원문 바로가기>




서울시는 20일(오늘) 오전 은평구 녹번동 서울혁신파크 내 서울기록원 부지에서 박원순 시장을 비롯해 시민 등 3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기공식을 갖는다.

'서울기록원'은 시가 보유한 보존 기간 30년 이상의 중요기록물부터 세월호 기록 등 중요 민간기록물 등을 관리‧보존하는 역할 뿐만 아니라 시민들이 원하는 자료를 쉽게 열람하고 기록물 보존과정을 직접 눈으로 보고 체험할 수 있는 시민참여 공간으로 조성된다.

서울시는 2천 년 수도 역사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된 아카이브가 부재했던 상황에서 서울기록원이 건립되면 세계적인 역사‧문화도시로서의 품격을 높이는 기록문화의 전당이자 시민들의 알 권리를 보장하고 참여와 협치, 기록문화를 강화하는 핵심 인프라로 활용한다는 계획이다. 뉴욕‧런던‧베를린 등 OECD 국가의 80% 이상은 주요 거대 도시에 100명 이상의 전문 인력이 배치된 기록물 관리기관을 자체 운영하고 있다.

이에 앞서 서울시는 지난해 말 서울기록원의 기본 및 실시설계를 마쳤으며 입찰 절차를 거쳐
오는 2018년 6월 개원을 목표로 본격적인 공사에 들어간다. 서울기록원은 지하 2층, 지상 5층에 연면적 15,004㎡ 규모로 조성되며 ▴전문 보존공간 ▴시민참여 공간 ▴기록물 작업공간으로 구성된다. 

전문 보존공간은 시가 보유하고 있는 1910년대 초반 토지관련기록부터 2000년대 생산된 전자문서에 이르기까지 시의 역사를 증명하는 중요 문서‧사진‧영상‧물건 등 기록물 뿐아니라 앞으로 30년간 생산될 기록물의 예측분까지 포함한 100만 여 점이 영구 관리되는 공간이다. 시정활동의 증거가치는 물론 서울의 역사‧사회적 가치가 있는 민간의 중요기록도 선별 수집해 영구 보존할 계획이다.

시민참여 공간은 기록물들을 통해 서울의 이야기를 경험하고 인식하는 콘셉으로 구성된다. 시민들이 기록물을 자유롭게 찾아볼 수 있는 열림실과 자료실을 비롯해 보존 과정을 직접 눈으로 볼 수 있는 개방형 서고, 기록보존관리 체험실, 세미나실,방문자 센터 등이 갖춰질 예정이다.

기록물 작업 공간은 훼손된 기록물을 전문가들이 복원 작업하는 복원처리실을 비롯해 문서‧시청각자료 등 다양한 기록물을 영구보존 할 수 있도록 작업하는 전자자기 매체작업실, 시청각기록물 처리실 등이 조성된다.

서울시는 서울기록원에 수집된 기록들을 특정사안‧주제‧출처‧시기별로 분류해 조직화 과정을 거친 뒤 다양한 형태의 콘텐츠로도 제작‧활용해 서울을 탐구하는 연구자, 학생을 비롯해 시민들에게 선보일 예정이다.




Posted by 한국기록전문가협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