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1/14) 세종특별시에 대통령 기록관이 개관했습니다. 이제 대통령 기록물만을 관리하는 전문 공간이 만들어 진 것입니다. 새로운 대통령 기록관에서 더 이상 대통령 기록물과 관련된 논란이 없었으면 좋겠습니다.

아래 관련기사는 노컷뉴스 기사입니다.


<기사 원문 바로가기>





박근혜 대통령은 세종시로 이전한 대통령기록관의 개관식에 14일 참석해 전시물을 관람하고 관계 직원들을 격려했다. 박 대통령은 기록관 직원들로부터 영애(令愛) 시절 청와대 생활상 등이 담긴 사진첩을 선물받았다. 


박 대통령은 이날 오후 세종시에 있는 기록관 개관식에서 “이번에 신축된 대통령기록관은 최첨단 보존복원 장비와 최고의 보안장치를 구축해 기록물 관리에 큰 획을 그은 것으로 평가된다”면서 관계자들의 노고를 치하했다. 

대통령기록관은 공사 착수 3년만인 지난해 4월 연면적 2만5000㎡ 규모로 완공됐으며, 지난해 11월 경기도 성남의 국가기록원 서울기록관으로부터 문서 270만건과 시청각자료 235만건 등 2000만건에 달하는 대통령기록물을 이관받았다. 

박 대통령은 “세계 최고 수준의 편년체 역사서로 평가받는 조선왕조실록에서 보듯, 우리 역시 이 시대의 삶과 모습을 온전히 기록에 담아 후세대에게 전해야 할 사명을 갖고 있다”며 “이번에 개관한 대통령기록관이 면면히 이어온 우리의 기록문화를 한 단계 더 발전시키는 계기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정부는 지난해부터 5000년을 이어온 종이 기록시대를 마감하고, 디지털 기록시대를 여는 역사적인 전자기록물 이관사업을 시작했다”며 “오늘 개관식을 계기로 우리의 기록문화 보전시스템이 전자정부, 새마을운동과 함께 행정 한류를 선도하고, 문화융성에도 크게 기여하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박 대통령은 개관식 참석자들에게 올해 9월 예정된 유네스코 국제기록관리협회(ICA) 총회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노력해달라는 당부도 했다. 

개관식에는 홍윤식 행정자치부 장관과 박동훈 국가기록원장, 이재준 대통령기록관장 등 정부·청와대 관계자 및 민간 인사 110여명이 참석했다. 개관식 뒤 이뤄진 ‘테이프 커팅’에는 박 대통령과 정부 관계자 외에 이해찬 노무현재단 이사장, 이기수 이승만박사 기념사업회 명예회장 등도 참여했다. 
박 대통령은 이후 약 10분간 제헌헌법 필사본과 영역본, 각국 정상들이 우리 대통령들에게 선물한 백마상과 다기세트 등 기록관 내 전시물을 관람했다. 기록관 측은 박 대통령에게 30장 안팎의 사진이 수록된 24쪽짜리 사진첩을 선물로 받았다. 


사진첩에는 과거 청와대에 살던 때 박 대통령이 가족과 찍은 사진, 박 대통령의 영애 시절 공식행사에 참석한 사진, 박 대통령이 외국 인사들과 주고받은 영문 서한 등이 담겼다.





Posted by 한국기록전문가협회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