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에서 국무부 내부의 기록물관리를 책임질 '조정관'을 신설한다는 기사입니다.

우리나라에도 이런 자리가 언제 만들어 질까요?





워싱턴=연합뉴스심인성 특파원 미국 국무부는 8(현지시간이메일을 포함해 국무부 내부 모든 공공 기록물의 투명한 관리를 책임질 이른바 '투명성 조정관자리를 신설했다.

 

초대 조정관에는 직업 외교관 출신으로 국무부의 영사 담당 차관보를 지낸 재니스 제이콥()이 임명됐다.

 

제이콥은 2001년 9·11 테러 직후 미국의 비자 프로그램 개선 업무에도 관여했다.

 

국무부의 이 같은 조치는 민주당의 유력 대선주자인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이 재직 중 관용 이메일 대신 개인 이메일만 사용한 이른바 '이메일 스캔들논란을 계기로 국무부 내부의 기밀관리에 중대한 '허점'이 드러났다는 비판이 제기되는 가운데 나온 것이다.

 

존 케리 국무장관은 성명에서 "미국의 외교정책과 관련된 활동을 문서로 남기고 이를 대중과 의회의 요구에 따라 공개해야 할 기본적인 의무가 우리에게 있다"면서 "기록물 보전과 이를 공유하는 우리의 능력은 '투명하고 개방된 정부약속을 이행하려는 증거로나는 물론 국무부 직원 모두 그 책임을 무겁게 받아들이고 있다"고 밝혔다.

 

sim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무단 전재-재배포 금지>2015/09/09 06:38 송고


[기사본문 바로가기]




Posted by 한국기록전문가협회

댓글을 달아 주세요